NABI RESIDENCY

Another week passes by in Seoul - Week 3

Author
harshit
Date
2016-08-19 02:47
Views
534
This week has been a mix of work and going around Seoul. A major part of the work has been to prepare for the soon to come exhibition opening and artist talk. Both Mischa and I will be doing an artist talk on the 24th August at 12:30 pm at the Art Center Nabi. I will also be opening my exhibition that day, which will run for about a week. Its one work to get your system running on your computer and doing all you want, and another to prepare everything so that it is exhibition ready (taking care of the projectors, resolutions, audience interactions- the list is long)!

In other activities, we visited the Changdong Artist Residency being organized by MMCA. It was fun to meet another (bigger) group of residents making art in Seoul and discuss our experiences and what we were working on.

The weekend itself was a long weekend this time around- with the Korean Liberation day on the 15th of August. I must admit, I wasn’t aware Korea and India shared Liberation/ Independence days before I arrived here (and only 2 years apart- 1945 and 1947 respectively). Taking advantage of the long weekend, Mischa and I finally visited the DMZ (De-Militarized Zone) (Pic 1). This is an area at the border of South and North Korea where people can visit to understand the history of the separation and also see North Korea! We also went down into the 3rd Infiltration tunnel- a tunnel that N.Korea was building to enter Seoul back in the 70s.

The rest of the weekend was spent doing work (making the software look nicer and remove interaction bugs), visiting art museums including the MMCA, Art Museum of Seoul, an art gallery near MMCA where some of Mischa’s friends were performing and Folk Museum of Korea. I also took some time out to visit the Namsangol Hanok Village- living in a hanok myself, it was nice to get an understanding of the more traditional hanok lifestyle (Pic 2).


Total 1

  • 2016-08-22 15:28
    이번 주는 작업도 하고 서울도 돌아보는 시간을 갖았습니다. 다가오는 전시와 아티스트 토크를 준비하면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는데요. 저와 미샤 둘 다 8월 24일 오후 12:30분에 아트센터 나비에서 아티스트 토크를 가질 예정이에요. 그리고 그 날은 약 일주일 동안 진행될 제 전시회의 오프닝이기도 합니다. 제가 만든 프로그램이 컴퓨터에서 작동될수록 하는 일뿐만 아니라, 전시회를 위해서 준비하는 일들 (프로젝터 점검, 해상도 점검, 관객과의 소통 등등) 너무나도 많은 일들로 정신이 없네요.

    국립 현대 미술관에서 운영하는 ‘창동 레지던시’를 방문하기도 했어요. 서울에 있는 다른 레지던시 작가들과 함께 서울 생활과 작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굉장히 즐거운 일이었어요.

    주말은 8월 15일 한국의 광복절 연휴였습니다. 한국에 오기 전에는 몰랐는데, 한국과 인도의 독립 기념일이 2년 차이가 나는 동일한 날이었어요. 한국은 1945년 인도는 1947년 이거든요. 연휴를 맞이해서 마침내 미샤와 함께 DMZ를 방문했습니다. (사진1) 북한과 남한의 국경 지역에서는 북한도 볼 수 있었고, 분단의 역사를 이해할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70년대해 북한이 서울로 오기 위해서 만들었던 제3 땅굴도 직접 가 볼 수 있었어요.

    남은 주말에는 버그를 제거하고 소프트웨어를 더 멋있게 만드는 작업을 계속했어요. 국립 현대 미술관, 서울 시립 미술관, 작은 갤러리들과 한국 민속 박물관도 견학했고요. 남산골 한옥 마을에 가서 실제 한옥에서의 삶도 알아볼 수 있었어요. (사진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