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BI RESIDENCY

week 4&5

Author
Nihat Karatasli
Date
2017-08-14 14:25
Views
57

Eduardo Paolozzi, Michelangelo's David, 1987

These two weeks, I spent most of my time thinking about how I can divide a big scale sculpture into parts to be 3D printed individually and then to be connected. As I have a sponsorship from Sindoh (thanks to Hyein), I will need to print the sculpture in 30 parts and connect them.

Before making the cuts and deciding on fragments, I also wanted to think about fragmentation conceptually and decide how it would fit into the work that I am doing. This idea of the fragmentation brought me to think about Allegorical Impulse as we also talked about with Mina.

“Allegory is consistently attached to the fragmentary, the imperfect, the incomplete - an affinity which finds its most comprehensive expression in the ruin.”
Craig Owens, The Allegorical Impulse: Toward a Theory of Postmodernism

Thinking about the allegory, the appropriation for the sake of redeeming the past, the fragmentation, I came to recognize that the bodies of minorities are not only fragmented in the physical world by any kind of public violence, but there were also fragmented in the virtual world, in their own spaces.

Thinking about queer virtual spaces like Grindr, I came to realize that the bodies on them were not wholistic, but rather fragmented, faceless and incognito.

So, also coming from this common behavior on these virtual spaces, I also decided to fragment my piece, break it into pieces as the minorities are forced to be broken into pieces by the public morality.

And a quick note; trying to create fragments with organic looking cracks, also with the limitation of the scale that comes from the 3D printer is a pain in the ass..

Total 1

  • 2017-09-04 11:20
    이번 2주간, 어떻게 기존의 거대 스케일의 조각상을 3D 프린터를 이용해 부분적으로 나눠 프린트를 할지에 대해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신도로부터 스폰서를 받게 된 후(혜인 큐레이터에게 정말 감사하다) 30개의 조각들을 프린트하고 다시 조립해야 한다.

    각 부품을 어떻게 컷팅할지 결정하기에 앞서, 파편화에 대해 개념적으로 생각하고 그에 따라 어떻게 작업을 진행할지에 대해 고찰해보고자 한다. 파편화에 대한 아이디어는 민아 큐레이터와 함께 논의한 ‘알레고리적 충동’이라는 개념을 통해 가져오게 되었다.

    “알레고리는 끊임없이 단편적이고 불완전하며 미완성적으로 연관 되어있다 – 폐혜의 가장 종합적인 표현으로써의 친밀감이 그것이다.”
    크레이그 오웬, 알레고리적 충동: 모더니즘 이론을 향하여

    과거를 보완하기 위한 동기를 위한 도용과 파편으로써의 알레고리에 대해 생각해보니, 비주류들의 ‘신체’는 단순히 대중적(공공적) 폭력에 의해 구성된 실체적의 세계 뿐만 아닌 그들의 고유한 가상공간 내에서도 파편화가 이루어진다는 것을 깨달었다.

    그라인더와 같은 가상 퀴어공간의 경우, 신체란 전체론적 접근이 아닌 부분적으로 파편화되고 익명성과 가명으로 이루어진 개념이라는 것을 깨달었다.

    이러한 가상공간에서 파생되는 보편적 행동에 따라, 나 역시 작품을 파편화 시켜 공공 도덕에 의해 단일화 되어버리는 비주류들을 대변해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짧은 노트; 3D 프린터의 스케일 제한을 극복하면서 자연스러운 곡선 모양의 틈새를 유지한 각각의 조각들을 만드는 것은 진심 고통스럽기 짝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