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BI RESIDENCY

Museums, artist meetups & mountains

Author
Mark IJzerman
Date
2017-08-06 18:59
Views
138
I'm writing this on again a very hot & humid day. So taking it easy and writing this week's artist note next to an AC during an ice cream break seems like a good idea.

Last Sunday, I went to KNEET, a very nice small art space. Apart from the funny poster, I saw three great performances. Artists Shin Je Hyun, So Hee and Kim Hyung Joong first did a few pieces together, led by Shin Je Hyun. One of the pieces used the sounds of toys spatialized around the room, as well as powertools which dildo's strapped to it. Needless to say I absolutely loved it.


Kim Hyung Joong's AV performance was also quite extraordinary, including a suit with lights, merging his body with the visuals projected behind him. So Hee's ambient music performance was also quite compelling and I still have to find her music online.
Here's a clip (I can't embed video's here, sadly!): https://www.youtube.com/watch?v=RRu49ApZijQ

I also went to a screening of films by Guy-Marc Hinant, from the great Subrosa record label (who for me were mainly known for their anthologies of experimental music). It was led in by a great performance by local performer Remi Klemensiewicz, using everyday objects in unusual ways, using their resonances to create sounds. What I especially loved about this night was the discussion afterwards on the Dadist concept of ostraninie, and about ambiguity and letting the audience create their own myth. The discussion was not always very smooth, but then it was also in both English and Korean, constantly being translated in between as the audience was a mix of locals and foreigners.


I visited the MMCA, the big modern art museum. It's huge, but I saw a great expo on the work of Krzystof Wodiczko, as well as two great works of Ho Tzu Nyen on South East-Asian culture, amongst others.



Last night I also visited other artists-in-residence at SeMa's Nanji residency. It seemed like a nice residency and I got to talk a lot to other artists about their work and concepts over a BBQ.

The Seoul Museum of the Arts has the touring Cartier collection, with, amongst other things, a great installation on the work of Bernie Krause. I wrote a bit on my sound art blog Everyday Listening about it here: http://www.everydaylistening.com/articles/2017/8/6/great-animal-orchestra.html

On Monday I started my real travels, and went to Sokcho, on the eastcoast. It was great to be near the sea for a day and enjoy some raw/sashimi seafood. I'd never eaten raw shrimp, but it was quite amazing.


The next day I did my first long (~11 hours) hike, in Seoraksan. I got up at 05:30 and went to the park. I did not totally go to the top, but recorded a lot of material for my project. It was breathtaking, such a beautiful national park. As I'm watching a lot of Twin Peaks at the moment it reminded me of that (because of the mist) so I made this video: https://www.youtube.com/watch?v=ma7a14IxISQ&feature=youtu.be

More pics of the park:


Also what amazed me was the bus trip. I usually despise buses, they are generally the worst form of transportation. They are evil and I don't get how this ever became a common form of transportation... But then the intercity/express buses here are totally amazing. There is SO MUCH legspace, you can tilt your chair back, the chairs are long enough (even for me!!) and you can charge your phone. Also, it was pretty cheap for such a long drive (around 13 euros for a 3 hour trip).



With the electronics I also got quite far. The RFID sensors finally arrived and I put them in a testprint and lo and behold, it works! Right now the book only calls out the page number that the user is on, but then this is only for testing purposes, of course. I could not be happier. Raspberry Pi, I love you. It also works on the battery, standalone. See a clip of the prototype, playing a test sound of the page it's on: https://www.youtube.com/watch?v=Q3zeMLuO-vU

So coming week I'll be away for 5 days, traveling and recording Gwangju, Jinju, Jirisan & Busan. It'll be quite draining. I hope I can make it to the top of Jirisan. It's only 5 kms but so, so steep. We'll see. Until next week!
Total 1

  • 2017-08-10 15:59
    덥고 습한 와중에 다시 노트를 작성하고 있다. 아이스크림 휴식을 하면서 에어컨 옆에서 이번 주 아티스트 노트를 쓴다는 건 꽤나 좋은 생각인듯 싶다.
    지난 일요일, KNEET라 불리는 작지만 멋진 예술공간을 방문하였다. 전시장에 붙어있는 우스운 포스터 외에도 3명의 퍼포먼스 아티스트를 만날 수 있었다. 신재현, 소희, 그리고 김형중 작가는 처음 몇가지 작업을 함께 진행한 후 신재현 작가에게 다음 타자를 넘겼다. 진행된 퍼포먼스 중 하나는 전동 장난감을 이용한 공간 퍼포먼스로, 딜도와 같은 부품을 묶어 작업을 진행하였다. 말할 것도 없이 너무나 맘에 드는 작업이었다.
    김형중 작가의 비디오 퍼포먼스 역시 무척 놀라웠다. Led가 삽입된 옷과 작가 자신의 몸에 프로젝팅된 이미지 등이 인상깊었다. 소희의 환경음악 퍼포먼스 또한 눈을 뗄 수 없었으며 여전히 온라인으로 그녀의 음악을 찾고 있는 중이다.
    이 후에 Subrosa 음반회사 설립자인 Guy-Marc Hinant의 필름 스크리닝에 참석했다(개인적으로는 실험음악의 선집으로 알고있던 아티스트이다.) 영화는 Remi Klemensiewicz라는 현지 퍼포먼스 아티스트에 의해 진행되었다. 일상의 오브제를 이색적인 방법으로 사용하고, 사운드를 생산하기 위해 공명을 이용하기도 했다. 그 날 밤 가장 인상 깊은 것은 ostraininie의 다다이스트 컨셉에 대한 토론과 관람객 스스로 자신의 신화를 만들어 내도록 하는 애매모함에 대한 논의이다. 토론의 흐름이 부드럽기만 하진 않았지만 영어와 한국어로 동시 진행되었고 관람객이 현지인과 외국인들로 이루어졌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괜찮은 진행이었다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가장 큰 현대예술 미술관인 MMCA를 다녀왔다. Krzystof Wodiczko의 다양한 작품들과 동남아시아 문화권을 대표하는 Ho Tzu Nyen의 두 예술작품을 감상하였다.
    지난 밤엔 SeMa에서 진행되는 난지 레지던시에 참석 중인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꽤 좋은 레지던시 프로그램인 듯 보였고 BBQ를 먹으며 다른 아티스트들의 작품과 컨셉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서울시립미술관의 까르띠에 전시 중 Bernie Krause의 놀라운 설치작업이 눈에 띄었다. 그의 사운드 작업에 관련하여 Everyday Listening 블로그에 글을 기입하였다.
    월요일엔 본격적인 여행길에 올랐다. 속초와 동해안 지방을 여행했고, 바다 근처를 여행하고 신선한 해산물과 회를 즐길 수 있어 무척이나 즐거웠다. 생새우를 먹어본 경험이 없었는데 꽤 맛이 좋았다.
    다음날 장장 11시간이라는 설악산 산행길에 올랐다. 새벽 5시 30분에 일어나 공원으로 출발하였다. 정상까지 오른 건 아니지만 오르는 과정에 프로젝트를 위한 다양한 소리들을 녹음할 수 있었다. 숨이 막힐 정도로 아름다운 국립 공원이었다.
    다른 것 보다도 버스여행은 정말 놀라웠다. 나는 대체적으로 버스를 경멸하고, 이제껏 본 가장 최악의 교통수단이라고 생각한다. 거의 극악에 가까운 이 교통수단이 어떻게 보편적인 대중교통이 될 수 있었는지 의문이다. 그러나 한국의 시외/고속 버스는 전혀 달랐다. 다리를 펼 수 있는 공간이 훨씬! 넓었고 의자를 뒤로 젖히는 것도 가능했다. 의자는 충분히 길었으며(심지어 나한테까지도) 핸드폰도 충전이 가능했다. 또한, 긴 시간을 여행함에도 가격이 꽤 싼 편이다. (3시간 거리를 13유로정도로 여행할 수 있다.)
    일렉트로닉 관련해서는 많은 진척을 보이고 있다. RFID 센서가 드디어 도착하였고 테스트 프린트를 해보니, 아이구 이럴 수가, 작동이 되었다. 당장은 책을 펼쳐볼 시에 그에 맞는 페이지 번호가 나오도록 작동이 되나 이것은 당장은 테스트를 위한 목적으로 임시로 진행되는 것이다. 정말 이보다 행복할 순 없다. 라즈베리 파이, 완전 사랑한다. 독립형 베터리도 잘 작동된다. 프로도타입 클립 비디오를 통해 사운드와 페이지 간의 상호작용을 체크할 수 있다.
    돌아오는 주에는 5일간 광주, 진주, 지리산, 부산 등을 여행하게 될 예정이다. 꽤 빼곡한 일정이 될 듯 하다. 이번엔 지리산 정상을 올라갈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5km정도밖에 안되지만 상당히 경사가 가파르다. 일단은 다음주에 지켜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