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BI RESIDENCY

Octopus, party and prototypes

Author
Mark IJzerman
Date
2017-07-23 20:00
Views
274
Second week! First about the project:
As I plan to record sound in lots of places, from Busan, Gwangju, Seoraksan, Jeju, Jirisan and more, it is quite important to already have the design and electronics of the book underway. I spent every day mostly at Nabi's E.I. Lab, doing soldering, coding, and laser cutting. I got the software working in the way I want, sending out all seen tags at once constantly. I organized my code and designs and they are all on my Github. The code works. I still need to put the hardware in the book cover, but that still needs some tweaking.

After talking with Sébastien, the photographer who I'm doing this asynchronous collaboration with, I decided on (at least temporarily) calling it "Time Shift" as our work will be from the same locations, but not in the same time. I spent two days mainly getting to know and work the laser cutter, which was way easier and more fun to use than I thought it would be! Here's the current prototype:



I had to get some wood at the Euljiro area (where they have everything from electronics to construction materials to second-hand washing machines. It is really an art/technology dream) to get some wood for the laser cutter. Using arms and legs I was able to explain that I wanted hard wood, 3mm thick. Before I knew it they were cutting it up for me and I was 40k won lighter. I still didn't know if it was the right material but luckily it worked.



Also some of the first drafts for the photo book design:



I planned my trips (it's really almost seeing all corners of S. Korea!), booking them this week. Looking forward to it, also to escape the great Seoul heat. It's been ~33 degrees Celcius, also at night, and last night a lot of bars and clubs closed early as it was too hot and people were mainly at home next to the AC. Thurs- and friday the heat kind of got me down, but it's cooled off a bit, luckily!

As for the trips, this is a map of where I am going to go:



As I spent most of the weekdays working until late in the evening, I still didn't see a whole lot of museums, although I still did get to do a whole lot of other stuff:
Last weekend I met Seiryun & Box, a couple who invited me to go to some great parties (like the 2yr anniversary of the great record store Clique Records), as well as a sunday afternoon party at IDAHO, where Seiryun was DJ'ing a great versatile selection of tunes.
Together with Seiryun I also visited Nam June Paik Art Center, a bit far away from the center of Seoul, where not only great works by Nam June Paik were on display, but also an AI expo with works by Dooho Yi and Wonjung Shin (Diana Band), whom I knew as he also worked on the CRDL, before I worked on it. Also I saw some amazing local musicians.
After this, Seiryun and Box took me to a Korean BBQ place, where I ate the best tasting pork I ever had!


Seiryun & Box


Clique Records


Installation at Nam June Paik


Live experimental set at Nam June Paik


Best tasting pork ever

I also walked up Namsan mountain twice, as it has an entrance just near to the lab where I work. It is quite amazing to have a place like this in the middle of the city. I walked all the way to the top, but when I got there, dripping with sweat, it was very crowded with people who got there with buses or the cable cart.


A view from Namsan.


Touristy street, just forgot the name... Lots of food stands.

This weekend Dooho invited me to a sound art meetup, which was a lot of fun, also meeting some artists living in the Netherlands, and it seems a lot of them were big fans of the sound art blog Everyday Listening that I run. Also, they fed me soju and squid! Afterwards I went to MYSTIK, a legendary local club that (sadly) was having it's last night. Great venue.

Sound art crew meetup


Ate some octopus!


A Guy Called Gerald at MYSTIK's closing night
Total 2

  • 2017-07-26 15:43
    2번째 주! 일단 프로젝트 진행 상황은:
    이전에 부산, 광주, 설악산, 제주, 지리산 등 많은 지역에서 녹음 작업을 계획했기에,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해선 책 디자인과 부품 작업이 일부 완성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 나는 거의 매일같이 E.I.Lab에서 지내며 납땜 작업, 코딩, 그리고 레이저 커터 사용 등, 계속해서 작업을 진행하였다. 소프트웨어 역시 태그들을 한 번에 바로 인식하면서 원하는 대로 작동하였다. 코딩작업과 디자인을 정리하여 개인 Github에 업로드 하였다. 코드는 잘 작동하였다. 책 커버에 하드웨어를 내장시켜야 하나 일부 수정할 부분이 아직도 있다.

    함께 작업 중인 사진작가 Sebastien과의 미팅 후, (임시로) 같은 공간이지만 다른 시간대에서 작업이 이루어진다는 의미의 “시간 이동(Time Shift)”이라는 프로젝트명으로 작업을 진행하게 되었다. 이틀 동안 레이저 커터의 이용법과 작동법을 배웠는데 생각보다 훨씬 쉽고 재미있었다.

    을지로에 가서 레이저 컷팅을 위한 목재를 공수해왔다(을지로는 이차 가공작업을 대리로 해주는 공방/상점이 있는 예술/테크놀로지를 위한 꿈의 장소이다.) 손발을 이용한 보디랭귀지를 통해 3mm 두께의 하드 우드를 구매할 수 있었다. 나무를 재단해주는데 금액이 붙는다는 사실을 몰라 결국 40,000원어치가 가벼운 몸이 되어버렸다. 적합한 목재를 구매한 지에 대한 확신은 없었지만, 다행히도 레이저 커터로 자르는 것엔 문제가 없었다.

    여행 계획을 짜고(한국의 모든 구석까지 여행하게 될 것이다!) 티켓을 구입했다. 서울에 엄청난 더위에서 벗어날 기대감으로 가득하다. 현재 이곳은 33도에 육박하고, 지난밤부터 오늘까지 많은 바와 클럽들이 더위로 인해 일찍이 문을 닫았다. 대부분 사람들은 시원한 에어컨 바람과 함께 집안에서 더위를 피하고 있었다. 목요일에서 금요일까지는 더위에 지쳐있는 상태였지만 다행히도 지금은 꽤 괜찮아진 상태이다.

    주중 대부분은 늦은 시간까지 작업을 하게 되어, 여전히 많은 미술관과 박물관을 방문하지 못했으나 그 외에 다양한 활동과 경험으로 대체하며 시간을 보냈다.
    지난 주말엔 세륜과 박스(둘은 커플이다)의 초대로 세륜이 디제잉을 하는 IDAHO의 선데이 에프터눈 파티와 Clique Records라는 레코드 삽에서 오픈 2년을 축하하며 파티를 즐겼다.
    후에 세륜과 함께 백남준 아트센터를 방문해 전시를 구경했다. 백남준 아트센터는 서울에서는 조금 떨어진 지역에 있으며 백남준의 상당한 작업 컬렉션을 관람할 수 있는 공간이다. 또한, AI 엑스포에선 Diana Band 멤버인 이두호와 신원중을 만날 수 있었다. 한국 뮤지션들의 놀라운 퍼포먼스를 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아트센터 방문 후 세륜과 박스와 함께 한국 바비큐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다. 진정한 돼지고기가 무엇인지 경험할 수 있는 순간이었다.

    타작마당 근처에 위치한 남산은 이미 두 번 정도 산책을 한 듯하다. 도심 한가운데 하이킹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건 꽤 멋진 일이지 않나 싶다. 땀에 푹 젖어 드디어 꼭대기에 도착한 순간, 이미 정상은 버스와 케이블카를 타고 편안하게 올라온 수많은 인파로 가득했다.

    이번 주 두호의 초대로 사운드아트 밋업에 참석하게 되었다. 무척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와중에 네덜란드에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우연히 만날 수 있었다. 밋업을 참석한 대부분 아티스트들은 내가 운영하는 사운드 아트 블로그인 Everyday Listening을 무척이나 좋아한 듯싶다. 함께 술자리를 가지며 소주와 산 낙지에 대한 경이로운 첫 경험을 갖게 되었다! 이후 우리는 MYSTIK이라는 한국의 전설적인 클럽으로 자리를 옮겨 MYSTIK의 (슬프게도) ‘마지막 밤’을 보내게 되었다. 멋진 장소였다.

  • 2017-07-26 14:57
    Grea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