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BI RESIDENCY

Week 2

Author
Mischa Daams
Date
2016-08-11 18:49
Views
605
Weekly experence #2

This first week-my first full week in Seoul- I've spent on crystallizing the technical / mechanical ideas that I have in mind for the work I will make. It involves a mechanical structure (rig) that allows precise control over a camera. I want to experiment and write automated algoritmic compositions for the behavior of this camera, using the structure I will build here. This instrument then allows me to explore the medium of my focus: the ecosystem of chaotic emergence, which I will later go into!



I got to know the lab at the Tazak Madang, part of Nabi Center. It is an amazing place with lots of space and a lab with specific machines. [INSERT PICTURE LAB]
Last week I was amazed by the hardware markets that have a lot in store and can customly build you things. This first week in the lab I experienced that I could just as easily build things myself. For instance, I need a gear around my lens that is moved by the turning of a motor. Where I couldn't find one in the markets and the ones sold online aren’t rigid enough, on websites like thingyverse there are actual 3d models of these types of gears that people can have printed. I also found a good example for the rig that I want to build, with clear parts and pictures of the building process. Since I am using different motors and cannot get all the same parts I have been tweaking a lot in the model and on the way I'm learning of the essentials of mechanical engineering. This is fun but I also notice it takes alot of time...

Total 1

  • 2016-08-12 10:34
    안녕하세요, 미샤입니다.

    이번 주에는 제가 만들게 될 작품의 카메라 조정을 좀 더 정확하게 해줄 기술/ 기계적인 부분에 대한 생각을 더욱 확고히 하였습니다. 저는 제가 만든 구조물을 통하여 카메라가 자동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하는 알고리즘을 구성하는 실험을 하고 싶습니다. 제가 이번에 만들게 될 작품은 저의 관심사 중 하나인 혼돈 상태에서의 생태계를 탐구하도록 해줄 것입니다.

    나비의 타작마당은 많은 기구들로 이루어진 멋진 공간입니다. [사진 참고] 이번 주는 랩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며, 제가 원하는 부품을 쉽게 얻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게 되었어요. 예를 들면, 제 작품에 사용되는 카메라 렌즈에 적합한 기어는 마켓에서 찾을 수도 없고 인터넷으로 주문하기도 어려웠죠. 그런데, 3D 프린팅을 사용해서 제가 원하는 모델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제가 원하는 부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기계 공학에 대해 배울 수 있었어요. 굉장히 재밌는 작업이긴 하지만, 많은 시간을 요구하는 작업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