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Robot

[Quadruped walking robot] Chair Walker

robotparty eilab11

<Chair Walker>는 아트센터 나비 E.I.Lab(Emotional Intelligence Laboratory)에서 제작한 인터렉티브 로보틱 아트로, 다족 보행 로봇 기술을 이용하여 ‘앉을 수 없는 의자’를 구현한 작품이다.

의자는 주로 앉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다. 사람의 몸과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는 가구이기도 하다. 그래서 사람들은 의자를 보면 앉고 싶어 하고 편안함을 찾으려 한다. <Chair Walker>는 의자에 반영된 의미와 반대로, 사람을 피해 움직이는 존재로 설계하였다. 현대사회에서 의자는 사람의 몸과 닿아 있는 시간이 가장 긴 가구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은 편안함, 안락함을 기대하고 의자를 마주한다. 하지만 <Chair Walker>에는 사람이 앉을 수 없다. 의자가 가진 기능, 의미가 아닌 기계와의 결합을 통해 미래적 사물의 확장을 이야기하려 한다.

<Chair Walker>에 사람이 일정 거리 이상으로 다가가면 그와 반대 방향으로 걸어간다. 마치 사람을 피해 도망가는 것처럼 표현되는데, 이는 사물이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자유 의지로 움직이며 인간과 같은 감정을 가지는 의자는 현시적 사물로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지 않을까? 인간과 다른 생물학적 의미를 가지는 존재로 다가가 새로운 관계를 형성하고자 한다.

<Chair Walker>는 총 12개의 서보 모터, 1개의 울트라소닉 센서와 아두이노로 구성되어 있다. 센서를 통해 사람이 다가온다는 것을 인지하면 의자는 움직이기 시작한다. 진행 방향에서 왼쪽으로 방향을 틀어 몸체를 회전한 후 걸어간다. 4개의 다리에 각각 3개의 모터가 있어 관절을 구성한다. 관절의 움직임은 보폭과 모터의 회전 속도, 의자와 바닥 사이의 마찰계수를 고려하여 설계되었다.

작품의 첫 모델은 2015년 제작되었으며, 2017년에 의자의 색상과 모션을 변화시켜 두번째 시리즈를 제작하였다. 2015년 서울에서 열린 ‘Robot Party’, 2017년 ‘Robotronica’, ‘Holland Festival’과 ‘ELEKTRA media art festival’,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 특별전’에 전시되었다.

<Chair Walker> is an interactive robotic art created by nabi E.I.Lab(Emotional Intelligence Laboratory). It is a work that implements the chair that cannot be sat on’ using multi-legged walking robotic system.

The main function of the chair is to provide support for people to sit upon. Also, it is the most closely related furniture(object) to the shape of the human body. Therefore, when chair come into sight, people prefer to sit on chair for comfort. <Chair Walker> is designed to move away from people, which contradicts the general sense about the chair. In modern society, people sit in chair for long periods of time that the chair touches longest amount of time with human body. However, <Chair Walker> becomes a chair that cannot be sat on. We would like to propose the expansion of object through combining the object and machine (without concentrating on functional purpose) from futuristic perspective

<Chair Walker> runs away from the audience when they get closer. It is expressed as avoiding people, which may seem to reveal the emotion of it. If the chair has the emotion and move of its free will, we can imagine the chair that overcome the limit as the object. The artwork tries to build new relationship between object and human by transforming the chair into new form of existence that has different biological meaning compared to humans.

The <Chair Walker> has 12 servo motors, one ultra-sonic sensor and an Arduino. When audience is recognized by the sensor from a certain distance, the chair begins to move. It rotates the body and walk forward. It consists of three motors on each of four legs to form joints. The movement of joints are designed with proper length of stride, rotational speed of motors and coefficient of friction between chair and the floor.

The first series of <Chair Walker> made in 2015, second edition with different color and motion made in 2017. <Chair Walker> exhibited at ‘Robot Party in Seoul (2015)’, ‘Robotronica(2017)’, ‘Holland Festival(2017)’, ‘ELEKTRA Montreal digital arts festival(2017)’ and ‘2017 Gwangju Design Biennale Special Exhibition’.

 

robotparty eilab10 robotparty eilab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