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 Robot PROJECT

[A.I. Robot] 브레멘 음악대 | Bremen Music Bot

<브레멘 음악대(Bremen Music Bot)>는 소음을 음악으로 만드는 인공지능 로보틱스 시스템이다. 인공지능과 로보틱스를 동화와 음악으로 풀어내어 사람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콘텐츠이자 융복합 프로덕션이다. 로봇이 활동하는 범위 안에서 포착되는 소리/소음을 모아서 데이터화 하고, 이를 서버로 전송하여 구글이 공개한 오픈 소스 머신 러닝 플랫폼인 텐서플로우(Tensor Flow)에서 인공지능 알고리즘인 마젠타(Magenta)가 실시간 처리하여 하나의 음악으로 들려준다. 4개의 로봇으로 구성된 브레멘 음악대에서 당나귀는 전체 음역, 개는 저음역, 고양이는 중음역, 닭은 고음역의 소리를 모으도록 설계되어 있다.

Bremen Music Bot is an artificial intelligence robotics system turning noise into music. It makes convergence or fusion products containing user-friendly content by employing A.I. and robotics which come in the form of fairy tales and music. For instance, it catches sound/noise within the range of its activity and turns it into data for transmission to the server where Magenta, which is an A.I. algorithm processes the data into music on a real-time basis on Google’s open source machine learning platform Tensor Flow. The Bremen Music Bot is comprises a total of four robots ― donkey, dog, cat, and chicken ― for collecting sounds of different vocal ranges: donkey for full vocal ranges; dog for bass vocal range, cat for middle voice range, and chicken for high vocal rang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